본문 바로가기

익선동녹기전에

손님의 시선을 사로잡을 방법, 카카오페이 소호결제 키트 익선동은 한옥의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어, 2030세대 뿐만 아니라 전 세대에게 사랑받는 장소입니다. 그래서 외국어 보다, 한글 간판이 더 어울리는 곳이기도 해요. 익선동 골목을 걷다 보면 파란 간판에 ‘녹기 전에’라고 쓰여진 수제 아이스크림 가게를 만날 수 있습니다. 결제 수단을 넘어서 가게 분위기까지 살리는 데 카카오페이 소호결제를 잘 사용하고 있는 박정수 사장님을 만나보았습니다. 익선동의 유일한 수제 아이스크림 가게 "‘녹기 전에’는 어떤 곳인가요?" 녹기전에 사장님: 익선동에 있는 유일한 수제 아이스크림 가게입니다. 수제 아이스크림이라 하면 흔히 젤라또를 많이 떠올리는데, 우리 가게는 한국적인 느낌이 많이 나는 재료들로 아이스크림을 만들고 있어요. 칡, 쑥, 감자 이런 것으로요. 제가 생각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