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금융권 2금융권? 금융회사 숫자 구분법

금융이야기

은행은 1금융권, 저축은행은 2금융권, 대부업체는 3금융권…? 금융회사를 부를 때 종종 등장하는 n금융권.

 

어떤 기준으로 숫자를 붙여서 구분해둔 걸까요? 더 높은 숫자가 붙으면 안 좋은 걸까요?

‘그냥 외우자’ 라고 하기에는 잘 와닿지가 않죠.

 

한 번쯤 들어본 금융회사 종류, 카카오페이가 쉽게 알려줄게요! 

금융회사는 돈이 시장에서 잘 움직일 수 있도록 중개하는 회사예요.

‘돈’과 ‘중개’가 핵심입니다.

 

지금은 금융회사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많지만, 예전에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은행이 중심이 되던 금융업계에 금융을 업으로 하는 새로운 회사들이 생겨나기 시작한 거거든요.

 

 

은행은 왜 '1' 금융권일까?

은행은 개인과 자영업자, 법인 같은 기업에게서 자금을 받아와서(예금), 자금이 필요한 곳에 빌려주는(대출) 회사입니다. 대출해주면서 받아낸 이자와 예금을 해준 사람들에게 주는 이자의 차이만큼 마진을 남기는 방식으로 수익을 내요. 

 

이렇게 돈을 맡아주고, 빌려주는 중요한 일을 하기 때문에 은행업은 아무 회사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① 회사 자체에 자금도 많이 있어야 하고
② 회사의 지분을 특정 사기업이 많이 갖고 있어서도 안 되며
③ 자격을 갖춘 회사가 금융당국에 심사를 신청해서, 인가를 받아야 ‘은행’이라는 이름을 달고 활동할 수 있어요.

그래서 지금도 은행은 여러 금융회사 중 가장 수가 적습니다.

 

 

'2' 금융권의 등장과 의미

은행을 중심으로 편성된 금융업계에 새로운 플레이어가 등장한지는 얼마 되지 않았습니다. 은행 외에는 고금리의 사금융 밖에 선택지가 없던 1970년대, 정부에서 ‘상호신용금고법’을 만들어 사금융을 양성화하기 시작한 게 그 시작이었죠.

 

이때 나타난 회사들은 은행과 비슷한 역할을 하면서도 특정 그룹이나 분야에 전문성을 가진 회사였습니다.

서민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저축은행
직장이나 지역 단위의 신용협동조합과 새마을금고
농어민 협동조합인 지역 농협과 수협
금융회사가 부족한 지역 주민들을 위해 우체국을 창구로 한 우체국 예금
대출만을 전문으로 하는 카드사와 캐피탈 등 여신전문금융회사
생명보험이나 손해보험을 취급하는 보험회사
증권사, 자산운용사 등 금융투자회사

지난 50년 내에 수많은 금융회사가 새로 만들어지고, 또 사라지면서 지금의 체계를 만들어왔습니다. 

 

그래서 새로운 금융회사들이 만들어지던 시기에, 은행과 은행이 아닌 금융회사를 구별해서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예전부터 있었던 은행을 1금융권으로, ‘은행이 아닌’ 금융회사를 2금융권으로 부르게 된 거죠. 

 

 

금융업계 뉴페이스 핀테크와 카카오페이

핀테크라는 말, 한 번쯤 들어보셨을텐데요. 금융(Fin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모바일, 빅데이터, SNS 등 첨단 정보기술을 기반으로 한 금융 서비스를 뜻합니다.

 

그렇다면 카카오페이는 어떤 금융회사일까요? 카카오페이는 스스로를 테크핀기업으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핀테크는 금융을 기술이 지원하지만, 테크핀은 기술 혁신을 통해 쉽고 편리한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만듭니다. 유용하고 가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것이 카카오페이가 가고자 하는 방향이기 때문이죠.

 

테크핀 자세히 보기

 

카카오페이, 핀테크 아닌 테크핀 회사라고?

"우리는 테크핀 기업으로 정의합니다. 핀테크는 금융을 기술이 지원하지만, 테크핀은 기술 혁신을 통해 쉽고 편리한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만듭니다. 유용하고 가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

blog.kakaopay.com

 

카카오페이는 송금과 결제를 넘어 보험, 투자, 청구서, 자산관리까지 모든 금융 생활에서 느끼는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금융의 모든 수고로움을 줄이고 이로움을 키워 마음 놓고 금융 할 수 있도록 기술로서 보여줄 카카오페이! 많이 기대해주세요.

 

카카오톡 > 더보기 > 카카오페이 홈